아베 총리, 2799일 연속 총리 기록 경신

아베 총리, 2799일 연속 총리 기록 경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병원을 다녀온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에바라 코타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건강 상태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8월 24일 2,799일 연속 집권하여 헌법 역사상 최장수 총리로 기록됐다.

단일 실점이라는 이정표는 1964년부터 1972년까지 총리를 역임한 외삼촌 사토 에이사쿠가 세운 종전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사토의 주요 업적은 말년에 오키나와의 주권을 되찾은 것이다.

아베 총리

카지노 구인구직 자민당 총재 임기가 1년 이상 남은 상황에서 아베 총리(65)는 앞으로 몇 년 동안 지속될 기록을 연장할 예정이다.

아베 총리의 두 번째 총리 임기입니다. 총 재임 기간으로 보면 2019년 11월 아베 총리는 전쟁 전 총 2,886일 동안 집권한 가쓰라 다로가 세운 기록을 갱신했습니다. 아베는 106년 만에 처음으로 그렇게 했다.more news

아베 총리는 8월 17일 방문 후 8월 24일 도쿄에 있는 병원으로 돌아와 건강이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추측을 부추겼다.

아베 총리는 최근 병원 방문 후 총리 관저에서 연임 기록을 세우는 것의 중요성을 간과하려 했다.

그는 기자들에게 “정치에서 더 중요한 것은 당신이 집권한 날이 아니라 무엇을 이뤘는가”라고 말했다. “나는 결과를 만들기 위해 모든 힘을 쏟아 매일 노력했고 모든 노력 끝에 이것을 표시했습니다.”

아베 총리

아베 총리는 2006년 9월 52세의 나이로 집권해 역대 최연소 총리가 됐다.

그러나 그는 건강상의 이유로 1년여 만에 사임했다.

아베는 2012년 9월 자민당의 집권에 성공했고, 당시 자민당은 제1야당이라는 드문 위치에 있었습니다.

그해 12월, 아베는 중의원 선거에서 일본 민주당을 압승하여 집권당을 되찾았다.

자민당은 2017년 당규를 개정해 총 9년 동안 대통령이 3연임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전에는 자민당 대통령이 총 6년 동안 두 번째 임기만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아베 총리는 2012년 이후 자민당 집권을 두 차례 더 연임했다.

총리 시절 그는 과감한 통화 완화와 재정 부양책을 도입하여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아베노믹스”라는 경제 정책을 추진했습니다.

그는 국가안보 측면에서 평화에 적극 기여한다는 기치 아래 자위대의 역할을 해외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2015년에는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입법 패키지가 제정되어 이전 정부의 입장에서 획기적인 전환이 이루어졌습니다.

그의 주도 하에 소비세율은 2014년 5%에서 8%로, 2019년에는 10%로 인상됐다.

그는 또한 자위대의 법적 지위를 기념하기 위해 국가의 평화주의적 전후 헌법을 개정하는 데 그의 명성을 걸었다. 아베 총리는 이 오랜 애완동물 프로젝트를 아직 달성하지 못했고, 1970~80년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내걸고 해결하지 못했다.